Gateways

daegeum, piri, cl, saenghwang, gtr, gayageum, vlc, West. perc, Kor. perc
(2013) 25′

Program Note

In modern Seoul some of the most poignant reminders of the city’s history are found along the old fortress wall that weaves its way through neighborhoods and climbs over mountains. There once stood 8 gates along this wall, all built between 1396 and 1398. In their long history, these gates have been destroyed, rebuilt, relocated and - in some cases - forgotten. Each gate has its own unique history and its own character. During my time in Seoul, my interest in these gates grew, and they have served as the inspiration for this new musical work.

Gateways is a series of portraits, each movement depicting aspects of the various gates. The piece is structured as a journey, beginning at the familiar Dongdaemun (Heunginjimun) and moving counter-clockwise, visiting each gate in order. (Some of the gates have multiple names, but I have chosen to use the traditional names as movement titles.) The 8 gates were placed according to direction: 4 large gates were built at cardinal directions (north, east, south, west) and the 4 small gates at ordinal directions (northeast, southeast, southwest, northwest).

The large gate movements are performed by the entire ensemble, while the small gate movements are written as trios.

I. Heunginjimun
The piece begins at one of the most well-known gates, where Dongdaemun market has been located for centuries. Each musician enters one by one, creating a gradual crescendo and a shuffling, busy texture. All of this fast-paced action comes to a quick end, however, once the large gate comes into view, at which point the music becomes serene and subdued.

II. Hyewhamun
If one visits Hyewhamun today, the gate doors will most likely be shut. But if one peers between the closed doors, one will see a painted phoenix’s beautifully-ornate eye watching stoically.

III. Sukjeongmun
This is the most remote of the gates, located atop Bukgaksan mountain, and was rarely used. In fact, the gates were normally kept shut to prevent any bad energy from entering the city. The idea of energy coursing through the wall inspired this movement.

IV. Changuimun
Translating to “Showing the Correct Thing” gate, this gate is perhaps the most peaceful of those still standing. The gayageum, guitar and cello depict this serenity in harmonics, pure and clean tones.

V. Donuimun and Souimun
These are the missing gates, and today their locations are marked only with small plaques. But even through all the modern noise that clogs the area, one may still sense a memory from long ago.

VI. Sungnyemun
Sungnyemun perhaps best represents the timelessness of the gates. Destroyed by fire in 2008, it is now being rebuilt, illustrating the cycle of destruction and regeneration all the gates have undergone in their long histories. The music is filled with rising gestures, symbolizing this rebirth.

VII. Gwanghuimun
The only remaining gate through which the dead were allowed to pass, this gate is perhaps the most somber but also one of the most beautiful. It is this beauty I have chosen as my focus, and if one listens carefully one may hear the sounds of Dongdaemun in the distance, completing the circle.

Gateways is dedicated to the musicians of CMEK (Contemporary Music Ensemble Korea), for whom the work was written.

지금, 서울에서, 이 도시의 역사를 가슴 저미도록 가장 잘 되새겨주는 것이 있다면, 사람 사는 동네와 산을 넘어 저 언덕까지 얽히고 설켜 있는 오래된 성벽이 아닐까? 1396년부터 1398년 사이에 완공된 8개의 성 문은 이 도시의 오랜 역사의 시간 동안 파괴되어 재건되고, 그 터를 옮기고, 또 혹은 잊혀져 갔다. 서울에서 지내는 동안, 나는 각각의 고유한 역사와 특징을 지닌 이 문들에 매료되어 새로운 작품의 영감을 받았다.

Gateways는 하나의 여행기처럼 구성된다. 가장 친근한 흥인지문(동대문)*에서부터 반 시계 방향으로 문들을 돌며, 그 다양한 모습을 각 악장에 묘사한다. 8개의 문 중 4대문은 동, 서, 남, 북 기본방위에 위치해 있으며, 4소문은 그 사이인 북동, 남동, 남서, 북서에 위치해 있다.

* 몇 개의 문들은 2개 이상의 이름을 갖고 있으나, 이 곡에서는 전통적인 명칭을 각 악장의 제목으로 사용한다.

작품 중 4대문을 위한 악장은 편성된 전체 악기의 합주로 연주되지만, 4소문을 위한 악장은 트리오로 연주된다.

I. 흥인지문 (興仁之門)
이 작품은 지난 수 세기 동안 동대문 시장의 터가 되어 온, 가장 잘 알려진 흥인지문에서 그 여행을 시작한다. 연주자들이 한 명씩 차례로 음악 속으로 들어와 자유롭게 섞이며, 음악은 점차 커지며 분주해진다. 이러한 분주한 움직임들은 곧 급히 마무리되는데, 어느덧 거대한 성 문이 평화롭고 한산해진 음악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II. 혜화문 (惠化門)
오늘도 아마 굳게 닫혀있을 혜화문. 그러나 그 닫힌 문 틈으로 보이는 아름답게 장식된 봉황의 눈매가 의연하다.

III. 숙정문 (肅靖門)
북악산 꼭대기 외로이 자리잡은 숙정문은 좀처럼 사람의 출입이 없었기로 유명하다. 닫혀진 채로, 나쁜 기운이 도시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는 역할을 했다는 숙정문. 벽을 통한 에너지의 출입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이 세 번째 악장을 구상하였다.

IV. 창의문 (彰義門)
“올바른 것을 드러나게 하다”라는 뜻을 가진 창의문은 현존하는 문 중 가장 평화로운 자태를 보여준다. 가야금과 기타, 그리고 첼로가 화음을 이루어, 맑고 청아한 소리로 평온함을 그려낸다.

V. 돈의문 (敦義門) 과 소의문 (昭義門)
돈의문과 소의문은 작은 표지석으로 위치만 남았을 뿐이지만, 현 시대의 소음들로 가득한 그곳에서 여전히 옛 기억의 흔적들을 느끼게 된다.

VI. 숭례문 (崇禮門)
영원성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곳, 숭례문. 2008년 소실 된 후 다시 재건의 과정을 거치는 숭례문을 통하여, 우리는 모든 문들이 그 긴 생애 동안 겪었을 파괴와 재탄생의 순환을 보게된다. 이 여섯 번째 악장은 ‘다시 태어남’을 상징하는 상승하는 움직임들로 가득 차 있다.

VII. 광희문 (光熙門)
남아있는 문 중 유일하게 죽은 자들이 통과할 수 있었던 문으로*, 광희문은 가장 구슬프면서 아름답다. 곡 중 저 멀리서 ‘동대문’ 의 음악이 들려오며, 여덟 개의 문은 하나의 원으로 이어지게 된다. * 도성의 장례행렬이 통과할 수 있는 문은 사소문 중에서도 소의문과 광희문밖에 없었다고 한다.

Listen

흥인지문 (Heunginjimun)

The Missing Gates

광희문 (Gwanghuimun)

Contemporary Music Ensemble Korea

Purchase

Gateways

Price: $20.00

Format :

Score PDF file will be available for download immediately after purchase. If ordered, PDF parts will be sent shortly by email. Hard copies will be shipped as soon as possible.

Related Works